“자네 서장 누구야?”… ‘만취 호통’ 장본인은 익산 부시장

KBS 화면 캡처

“자네 서장 누구야?”

전북 익산시 부시장이 술에 취한 채 택시 기사와 시비를 벌이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의 직위를 밝히며 관할 경찰서장까지 거론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의 행태는 인근 시민이 찍은 영상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지난 1일 새벽 경찰은 익산시 한 아파트 단지에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택시 안에서 마스크 착용 문제로 시비가 붙었고, 승객이 택시에서 내린 뒤에도 말다툼이 계속되자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경찰이 택시를 보낸 뒤 이 승객은 “나 익산시 부시장이고, 근데 내가 책잡힐 일은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그러더니 경찰관에게 “자네 서장 누구야? 내가 전화를 할게”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 남성은 실제로 익산시 오모 부시장으로 확인됐다. 오 부시장은 당일 직원들과 회식에서 술을 마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 부시장이 경찰관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은 지나가던 시민이 영상을 촬영해 언론에 제보하면서 공개됐다.

오 부시장은 언론에 “신분을 밝히고 경찰서장이 누구냐고 물은 건 객관적으로 처리해 달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다만 “술을 마셔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사실인 것 같다”며 “시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