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이준석 징계, 신속보다는 정확이 우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5일 권성동 원내대표는 “결론을 빨리 내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당 윤리위 징계 심의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당헌·당규상 독립된 기구라 윤리위 상황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고, 또 알려고 하지도 않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신속·정확이 최선인데 신속보다는 정확이 더 우선순위에 있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과거 술자리에서 제자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했던 것을 두고 인사검증 부실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성희롱 발언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시 그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피해자가 용서를 해준 것으로 언론을 통해 알고 있지만 당연히 비판받아야 할 부분이고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100%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다음에 그분의 능력이나 전문성, 또 다른 부분에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를 살펴보고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음주운전 이력 등으로 논란이 됐지만 임명을 강행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해서는 “음주운전은 잘못된 것이고 거기에 대해 비판받아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관 자리라는 게 완전무결한 사람, 흠이 전혀 없는 사람을 시켜야 하느냐의 문제가 또 발생한다”며 “능력을 발휘해 교육행정을 잘 이끌면 그런 부분도 누그러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 “신경 안 쓴다”고 말한 것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 의사를 무시한다, 나는 국민 뜻에 개의치 않는다는 뜻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상황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으로서 흔들리거나 동요하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책임감에서 나오는 표현”이라며 “대통령도 (지지율) 신경 쓴다. 왜 안 쓰겠느냐. 지지율 신경 많이 쓴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