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 “출마 불허, 李 뜻인듯…‘어대명’이라며 왜 경계”

연일 이재명 향해 작심발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사진)과 이재명 의원.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자격 예외를 인정하지 않기로 한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전 위원장은 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재명 의원의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출마 결심을 밝힌 뒤 집중적인 비판을 했다”며 “김남국 의원은 이재명 의원의 최측근이고 대리인이라 이번 (출마 불허) 결정에 이 의원의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왜 이재명 의원이 박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불편해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그는 “저도 그건 이재명 의원에게 여쭤보고 싶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 시작도 하기 전에 당대표가 될 것이라고 거론이 되고 있고, 다들 ‘어대명’이라고 한다”면서 “최측근 김 의원이 이 의원의 뜻을 거스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자신에게 피선거권이 없다는 당의 판단에 대해선 다시 유권해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4월 1일 비대위원장일 때 당 중앙위원회의 ARS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비대위원장이 된 것”이라며 “누가 꽂은 것이 아니라 당원들의 투표로 비대위원장으로 확정이 됐는데, 그때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당시 피선거권이 있어서 비대위원장으로 선출이 됐는데, 지금은 왜 없다고 하는 것인지 의문점이 생긴다. 그래서 유권해석을 다시 해주셔야 하지 않나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렇게 ‘한 번 부여받은 피선거권이 없어진다’는 조항도 없고 또 그 뒤에 제가 당에서 피선거권을 박탈당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때 저에게 부여된 피선거권이 지금도 유효하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패인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반성과 쇄신이 국민이 원하는 방향이었다. 그게 국민의 명령이었는데, 우리 당은 그걸 무시했고 제 의견은 거부당했고 관철되지 않았다”며 “민생은 제쳐놓고 검수완박 계속해서 밀어붙이고 당내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도 대응을 하려고 할 때 정말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5대 혁신안을 제시했었는데 이에 대해 지금 당에서는 일언반구 언급도 없다”며 “약속했던 부분들을 제가 직접 당대표가 되어서 당의 혁신을 보여드리고 싶다. 이런 이유 때문에 (당대표 출마를) 마음을 먹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특히 당내 성 비위 사건에 소극적인 이재명 의원의 태도를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의원은 대선 때 저와 한 약속이 있다”며 “제가 마스크를 벗은 용기를 냈던 건 이 사회에서 여성을 향한 폭력, 디지털 성범죄가 심했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든 정말 해결해보고자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던 것이다. 그걸 믿고 이 의원께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이 의원은) 대선 이후에 지선 과정을 거치면서 성폭력 이슈나 젠더 이슈에 대해서는 발언을 하신 게 없는 수준이고 또 당내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거의 침묵으로 일관하셨다. 솔직히 많이 실망을 했다”고 털어놨다.

앞서 민주당 비대위는 전날 회의를 통해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사안을 논의한 뒤,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할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