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의…비대위와 ‘전대 룰 갈등’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결정한 전당대회 규정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거쳐 뒤집히자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5일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다.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을 쇄신함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준비할 발판을 만들고자 했다”며 “가장 대표적인 것이 국민 의견의 반영 범위를 대폭 확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대표·최고위원 경선 중 예비경선에서 국민 여론조사를 30% 반영하는 것을 신설하고, 본 경선에선 기존 10%를 25%까지 확대하는 안이었다.

안 위원장은 또 비대위에서 일방적으로 도입한 전당대회 룰에 쓴소리를 냈다. 그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없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권역별 투표제는 대의원·권리당원의 투표권을 직접 제한하는 것으로서 투표권 제한의 강도가 가장 높고 거친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안건에 관하여서도 전준위에서 일부 제안이 있었지만, 여러 우려로 인하여 전준위 차원에서 논의하지 않기로 한 사안임에도 비대위에서 논의가 부활했고, 깊은 숙고 없이 의결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또 최고위원 구성에 있어 지역 대표성 보완은 대의원·권리당원이 소수인 지역의 대표성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함에도, 비대위의 제안대로라면 대의원·권리당원이 다수 있는 지역에서 지역대표 최고위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꼬집었다.

이어 “따라서 비대위의 안은 원래의 의도대로 지역 대표성을 보완하기보다 수도권과 호남 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안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을 우려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비대위, 당무위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