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대 의대생, 女화장실 ‘불법 촬영’ 현행범 체포

“잘못 들어갔다” 혐의 부인
경찰, 포렌식 분석 계획


연세대 의대생이 대학 캠퍼스 내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5일 연세대 의대생 A씨(21)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위반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50분쯤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의학도서관 앞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휴대전화로 옆 칸에 있는 또래 여학생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에 숨어있던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화장실에 잘못 들어갔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그의 휴대전화에서는 범행과 관련된 촬영물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분석 등을 통해 혐의를 입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