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동환 고양시장, 토당초 학생 손편지 제안 적극 해결

학생들 ‘학교주변 환경 개선 프로젝트’ 제안

이동환 고양시장이 토당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이 인수위를 통해 시민들로부터 받은 정책제안을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토당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은 학교 주변의 환경문제에 대한 토의를 통해 고양시장에게 제안하고 싶은 개선사항들을 정리한 ‘고양시장님, 제안할 게 있어요’를 지난달 20일 인수위원회에 전달했다.

토당초 학생들은 도화지에 크레파스로 정성스럽게 가지각색의 아이디어들을 쏟아냈다. “시장님, 버스정류장에 쓰레기통 만들어주세요” “후문 옆에 횡단보도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등 요구도 다양했다.

학생들의 제안 내용은 ‘학교 주변 환경개선 프로젝트’로 ▲학교 앞 버스정류장 쓰레기통 설치 ▲횡단보도 신규 설치 ▲학교 후문 옆 토당1근린공원 사업지의 위험 수목 및 노후 안전펜스, 간판 제거 ▲무단경작 및 불법주차 방지 등이다.

이 시장은 손편지를 전달받은 제안사항에 감명받아 지난달 23일 토당초등학교에 직접 방문, 학생들의 설명을 듣고 취임 직후 제안 사항을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

덕양구청은 토당초 학생들의 제안사항을 적극 검토하고 반영, 깨끗하고 안전한 학교 주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동환 고양시장이 토당초등학교 인근 안전펜스를 점검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지난달 27일 학생들의 제안사항 중 학교 앞 버스정류장 쓰레기통 설치와 손소독제 교체가 가장 먼저 완료됐다. 토당초 후문 횡단보도 설치는 고양경찰서 해당 부서에 심의 상정을 요청한 상태로, 심의 절차를 통해 인근 교통 환경에 적합한지 확인 후 설치를 결정할 예정이다.

토당초 인근에 들어서는 토당1근린공원은 2023년 착공 예정으로, 부지 내 각종 위험물과 무단경작 등의 문제가 있어 학교 주변 환경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됐다.

시는 사업부서와 협의를 통해 공원 부지 내 위험 수목과 안전펜스 및 간판을 제거하고, 무단경작과 불법주차 등을 방지하기 위한 계도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위험 수목은 이달 내로, 지주 간판은 내달까지 철거할 예정이며, 안전펜스는 9월까지 부지 내 건축물 철거와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또 우범지대로 우려되는 학교 인근 폐가는 9월까지 철거를 진행하고 주변 환경을 정리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고양시를 더 나은 도시로 만들고자 하는 학생들의 진심을 담아 제안사항을 빠르게 반영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의견을 듣고 적극 반영하는 상향식 민생탐방을 통해 시민만을 위한 민선 8기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시민만을 바라보는 민선 8기’ 운영을 위해 7월 20일까지 고양특례시장직 인수위원회를 통해 시민들로부터 정책제안을 받고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