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만남·소통 공간 거듭나는 ‘경기도지사 공관’ 명칭 공모


경기도지사 공관이 민선 8기 ‘김동연호’에서는 경기도민과 만남과 소통의 공간으로 화려하게 변신한다.

이는 김동연 도지사의 ‘민선 8기 경기도는 도민과 소통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뜻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경기도민과 만남·소통의 공간으로 활용될 경기도지사 공관에 대해 전 도민을 대상으로 공관 명칭 공모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명칭 공모 대상은 경기도민이면 누구나(주민등록상 주소지 기준) 할 수 있다.

공모 기간은 18일까지다.

민선 8기 새로운 소통공간(공관)으로서 ‘이름’과 ‘그 의미’를 작성해 ‘경기도의 소리’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도는 별도의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22일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된 1명에게는 30만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 또는 상품권을, 그밖에 가작 7명에게는 10만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 또는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도는 근대문화유산인 공관을 보존하면서 브라운백 미팅(점심 식사와 함께하는 편하고 자유로운 토론), 만찬 소통회, 도청 실·국 행사 등 도민 소통·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20일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위치한 경기도지사 공관을 다양한 도민들과의 만남의 공간으로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경기도지사 공관은 연면적 813.98㎡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1967년에 완공 후 역대 도지사의 거주·업무 공간으로 쓰였고 2017년 7월 근대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공관 활용 방침에 따라 김 지사는 앞으로도 도의 예산 지원 없이 사비로 주거지를 유지할 예정이다.

이성호 도 홍보기획관은 “경기도지사 공관은 소통 공간으로서 도민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반영될 것”이라며 “소통 공간의 이름을 도민이 직접 짓는 의미가 크다. 이번 공모전에 공관의 주인인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