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박순애·김승겸 ‘사후 인사검증’ 추진…“사과할 건 사과해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27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국회 공백 상태로 인해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된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에 대해 국회 상임위에서 인사검증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5일 밝혔다.

사실상 ‘사후 인사청문회’를 열겠다는 얘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국회가 의무 이행을 하지 않는 바람에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된 박 장관과 김 합참의장의 경우 상임위가 구성되면 인사청문회 수준의 검증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개혁에 대한 비전, 포부, 부처 운영 전문성을 검증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후 검증 작업에서 결격 사유가 발견된다 하더라도 이미 대통령이 임명한 이상 결과를 되돌릴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물론 되돌릴 수는 없지만, 인사청문회를 열지 않아 국민이 임명된 장관에 대해 궁금한 사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들에 대해 공개적으로 해명 또는 사과하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박 부총리의 경우 과거 음주운전으로 선고유예를 받은 전력과 갑질 의혹 등이 제기된 바 있다.

권 원내대표는 “본인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할 건 사과하고, 전문성과 비전에 대해서는 설명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