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대통령 인사논란 답변에… 박홍근 “황당무계 궤변”

윤 대통령 “다른 정권 때와 비교해보라”
박홍근 “민심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부실 인사라는 지적에 윤석열 대통령이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고 답한 것을 두고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연이은 인사 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를 하진 못할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음주운전 전력을 언급하며 “국민 간 보기만 하다 악수를 둔 것”이라며 “술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것은 사실상 예비살인이라고 비판한 것은 바로 윤 대통령 자신”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만취음주운전 전력자가 윤석열정부의 첫 사회부총리이자 교육부 장관에 임명됐다”며 “취임 50일 만에 윤석열정부의 공정과 상식, 도덕성은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성토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인사가 가장 큰 문제라는 여론조사 결과에도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며 국민이 보낸 경고를 가볍게 무시했다”며 “국회가 정상화되는 첫날에 찬물을 끼얹듯 무(無)청문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인사 검증 부실 논란을 거듭 부각했다. 그는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언급하며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55일째 공석인 복지부 장관이 또다시 낙마하게 된 건 윤석열정부의 부실인사가 불러온 대참사”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물론 비서실장부터 무능한 인사검증 라인을 문책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만취 음주운전, 논문 표절, 조교에 대한 ‘갑질’ 등 여러 의혹이 잇따라 제기된 박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같은 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김 후보자는 후보자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윤 대통령은 5일 출근길에 부실 인사와 인사 실패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라. 사람들의 자질이나 같은 것을…”이라고 답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