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개막…2030부산엑스포 지지 당부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이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막식을 하고 이틀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5일부터 열리는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지지 요청에 나선다.

부산시는 5~6일 해운대와 북항 일대에서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와 중남미 15개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외교부와 부산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는 코스타리카와 온두라스의 외교장관, 도미니카(공) 에너지광물부장관, 과테말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중남미 국가의 장·차관 10명과 주한공관장, 정부 부처 관계자, 부산상의 등 기업인, 명예영사, 국제관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박진 외교부 장관의 개회사에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의 환영사로 포럼을 시작해 광물, 에너지 전환, 디지털, 인프라 등과 관련한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중남미 각국의 장·차관과 교수, 전문가 등이 세션별 발제자 등으로 참여하고 부산의 국제교류 관련 기관장이 참석해 국가별 맞춤형 협력 강화를 꾀한다.

포럼 기간 박 시장은 중남미 국가별 대표로 참석한 에콰도르, 코스타리카, 브라질, 온두라스 등 8개국 장·차관들과 개별로 양자 면담을 연다. 구체적으로 콜롬비아와는 조선·수산 분야를 코스타리카와는 교통·커피산업 분야, 엘살바도르는 공공 관리 디지털 전환·항만개발 기술 교류 분야, 도미니카공화국과는 항만·수산·에너지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박 시장은 또 부산과 경제·통상, 문화 교류 방안 등을 국가별로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한다. 이어 주요 국가의 수도와의 우호 협력도 제안하고 부산의 글로벌 브랜드 홍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날 오후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개최하는 환영 만찬에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동영상과 프레젠테이션(PT) 영상을 상영하고, 엑스포 홍보곡의 주인공 카디(KARDI) 공연과 동아대 태권도학과 학생들의 태권도 품새 시범 등을 펼쳐 유치 열기를 전한다.

중남미 장·차관 등 포럼 참가자들은 6일 수영구 F1963 내 현대모터스튜디오와 2030부산엑스포 개최 예정지, 북항재개발홍보관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