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도 물가상승률은 이미 ‘금융 위기’… 전년比 7.4%↑

제주도 풍경 자료사진. 뉴시스

제주도 소비자물가지수가 1998년 ‘금융 위기’ 이후 24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5일 발표한 6월 소비자 물가 동향에서 제주도 소비자 물가 지수는 109.59를 가리켰다. 전월 대비 0.9%, 전년 동월 대비 7.4%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한 상승률은 우리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지원받고 이듬해 ‘금융 위기’에 놓였던 1998년 10월(7.6%) 이후 2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전년 동월 대비 등유 가격은 84%, 경유 가격은 56.7%, 휘발유 가격은 34.1%씩 급등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서비스 오피넷에서 제주도 내 주유소의 경유 가격은 지난달 15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달 28일 사상 처음으로 2200원을 넘어섰다.

제주도의 지난달 공산품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1.5%나 올랐다. 도내 물가지수 전체를 끌어 올린 요인으로 꼽힌다. 전기·가스·수도 요금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8.4%나 상승했다. 제주도 내 개인 서비스 가격은 7% 올랐다. 쇠고기 외식 가격은 지난해보다 17.2%나 뛰었다.

소비자물가지수는 가정에서 구매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평균 가격변동을 측정하는 지수다. 현재 지수는 기준연도인 2020년을 100으로 설정하고 조사된다. 제주도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11월 전년 동월 대비 4.5% 상승하면서 2011년 8월(4.9%)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이후에도 상승세가 계속돼 7%대 상승률로 확대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