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文 사저 앞 시위는 폭력… 정부 조치 있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 앞 시위를 ‘소음폭력’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평산마을 확성기 시위 영상을 공유하며 “도를 넘어도 한참 넘는 평산마을 집회시위가 점입가경”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집회시위의 자유는 표현을 자유롭게 할 권리이지, 타인에게 물리적 고통을 가할 자유까지 보장하는 건 아니다”라면서 “소음을 이용한 집회 시위는 자유가 아닌 ‘방종’이고, 권리행사가 아닌 ‘폭력’일 뿐”이라고 꼬집했다.

이어 “누구에게도 타인에게 고통을 가할 권리는 없다. 의사 표현은 보장돼야 하지만, 표현의 자유를 빙자해 타인의 권리를 짓밟고 극심한 소음으로 고통을 주는 것까지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집회시위를 빙자한 소음폭력에 대한 정부의 신속하고 합당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남국 의원과 ‘처럼회’ 소속인 김용민·장경태·천준호 의원 등 민주당 초·재선 의원들도 지난 3일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한 뒤 정부 차원에서 사저 앞 시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