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인구 50만명 무너져…인구 늘리기 백약이 무효

지난해 열린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범시민 추진위원회 출범식 모습. 포항시 제공

경북 제1의 도시인 포항시 인구가 5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포항시에 따르면 6월 말 포항의 주민등록인구는 내국인 기준 49만9854명으로 전달보다 470명 줄었다.

포항 인구는 1995년 영일군과 통합 당시 51만867명에서 2015년 53만명까지 육박했다. 그러나 저출산과 철강 경기 침체 지속에 따른 일자리 축소 등으로 매년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시는 인구가 50만명 아래로 줄어들 위기에 처하자 지난해 포항사랑 주소 갖기 운동 등 인구 늘리기에 나섰다. 인구정책 기본조례를 바꾸고 전입자에게 30만원의 주소 이전 지원금을 지급하고 근로자 이주정착금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2020년 12월 말 50만2916명이던 인구는 지난해 12월 말 936명 늘었지만, 인구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동안 시는 인구 50만명 이상을 유지하면서 대도시 행정 특례 적용을 받았다. 총 18개 분야 42개 사무와 16개 법률 78개 사무에 대해 특례 적용을 받았다. 2년 연속 인구가 평균 50만명 미만이면 이런 혜택이 사라진다.

이럴 경우 도시 위상 하락은 물론 행·재정적 피해와 시민들의 일상생활에도 막대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우선 비자치구인 남·북구청이 폐지되고 경찰서·보건소·소방서 등이 2곳에서 1곳으로 축소된다. 또 지방공사와 지방공단 설립·운영, 각종 인허가, 지방채 발행 등의 권한이 축소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전문가와 시민 등의 의견을 모아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과 출산율을 높이기 등에 시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