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두려워하는 F-35A, 5년만에 한반도 떴다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 소속 F-35A 전투기 6대가 5일 한국 공군과의 연합훈련을 위해 한반도에 전개됐다. 주한미군 제공

미국 공군이 5일 스텔스 전투기 F-35A를 약 5년 만에 한반도에 공개적으로 전개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한·미 당국이 언제든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5일 미 알래스카주 아일슨 기지 소속 5세대 전투기 F-35A 6대가 한반도에 전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개된 전투기들은 오는 14일까지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번 전개는 한·미동맹의 강력한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현시하는 동시에 한·미 공군 간의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공군 F-35A가 공개적으로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2017년 12월 한·미 공군의 대규모 공중기동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 이후 처음이다.

당시 미 공군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F-35A 외에도 F-22 랩터, 장거리 폭격기 B-1B 등을 투입한 바 있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A는 유사시 북한의 방공망을 뚫고 핵시설 등 군사시설은 물론 평양 수뇌부를 타격할 수 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핵심 공격 자산으로 꼽힌다.

유사시 한·미 공군이 긴밀하게 호흡을 맞추며 작전을 수행하려면 평시에도 연합훈련을 통해 상호 호환성 및 운용성을 점검해야 한다는 게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