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기차 충전소 찾기 쉬워진다…광주 주소정보 활용계획 추진

광주시 향후 5년간 주소정책 비전과 추진방향 제시


그동안 전기·수소 충전소와 야외주차장을 찾아 헤매던 운전자들이 불편을 덜 수 있게 됐다. 향후 로봇·드론 배송을 통해 비닐하우스에서도 정확한 위치를 제시해 원하는 음식배달을 받을 수 있다.

광주시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주소정책의 핵심을 담은 ‘제1차 주소정보 활용 집행계획(이하 집행계획)’을 세워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시가 이번에 수립한 집행계획은 지난해 ‘도로명주소법 전면 개정’에 따른 것이다.

시는 우선 광주 도심 전역의 이동 경로와 접점을 촘촘하게 표시한 디지털 주소정보(전자지도)와 건물번호판 등 주소정보 기반을 2배 이상 확충한다. 주소정보를 기반으로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생태계를 구축해 주소정보 산업 창출에 대비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주소정보가 부여되지 않았던 전기차 충전소와 노상주차장을 포함해 전체 건물과 공간은 물론 주요 사물 등 모든 접점에 국가 주소를 주기로 했다. 지역 편차 없이 고른 주소정보를 갖춰 시민 서비스를 강화하고 노약자 등 주소 활용 취약계층을 배려하는 차원이다.

일상생활에 긴요한 실내 내비게이션과 장애인을 위한 전동 휠체어 내비게이션 등의 활용도 역시 강화된다.

시는 또 도매시장 등 종전 도로명주소 미부여 사업장에도 주소를 부여해 이용자의 정확한 사업장 위치 찾기를 돕고 노점과 농로 등에도 소상공인·농업인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주소정보를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주소정보 통합 플랫폼과 디지털 주소정보 민관 협력체 가동을 위한 준비작업이다.

이밖에 도시재생 등과 연계해 편의 기능이 추가된 주소정보 시설도 추가 설치하고 도로명 주소가 없는 등산로 등에는 국가지점 번호판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기존 주소는 개인·회사의 거주·소재지를 의미했지만 인공위성 활용과 AI 등의 발달로 현실과 가상세계(디지털트윈, 메타버스 등)를 망라한 첨단 주소정보 체계를 확립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시티 건설과 메타버스 체계 구축 등 다양한 디지털 정보를 융·복합한 최상의 데이터인 주소정보의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종순 광주시 토지정보과장은 “시민 모두가 원하는 곳을 손쉽게 찾고 언제 어디서든 주소정보의 편리함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