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스마트 광양항 구축 잰걸음

미래항만 예측가능 위험요소 대비 협조체제 강화

5일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광양항 구축을 위한 유관기관 협의회 2022년 제2회 정기협의회’에서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사진 첫 번째줄 오른쪽에서 3번째)과 참석 기관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5일 월드마린센터에서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사업을 위한 C.I.Q 유관기관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정보처리시설 및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해 열린 이날 회의에는 YGPA를 비롯해 국가정보원, 여수지방해양수산청, 광양세관, 여수해양경찰서, 여수출입국‧외국인사무소, 국립여수검역소 기관장이 직접 참석했다.

이 자리에선 그 동안의 스마트 광양항 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에 따른 운영 위험요소 공동 대응 노력 및 기관별 주안점’이라는 의제를 상정해 상호 논의하기도 했다.

박성현 사장은 “우리나라 항만이 전 세계 주요 항만에 견주어 완전 자동화로의 전환은 조금 늦은 것이 사실이다”며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정신으로 C.I.Q기관이 모두 함께 하는 협의회를 통해 착실히 준비해 나간다면 광양항을 세계 최고의 스마트항만으로 구축함은 물론, K-스마트 항만으로 만들어 가는데 일조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사업은 지난 5월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된 사업이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