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계 총동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그룹 임원들 직접 뛴다

한종희(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이 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만나 삼성전자의 멕시코 사업 현황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국내 주요 기업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에 전력투구한다.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총동원하는가 하면, 그룹 임원이 직접 ‘부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5일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멕시코 현지 사업을 논의하면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민간위원회’에 참여하면서 국내외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지난 5월부터 정현호 부회장을 중심으로 30~40명 규모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TF를 가동 중이다.

삼성 계열사 경영진들은 6일까지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부산 띄우기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엑스포 사무국을 맡은 대한상공회의소도 5일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을 초청해 ‘한·멕시코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현지 진출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멕시코 정부에 건의하고 지원 방안을 제안하는 성격의 자리였다. 여기에서 대한상의는 멕시코 외교부에 적극적인 부산엑스포 지지를 요청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김유석 SK온 부사장, 이상직 삼성전자 멕시코 법인장, 김경수 현대차 상무, 허순재 LG전자 상무, 유삼 포스코 상무 등 주요 그룹 임원 10여명도 힘을 보탰다.

또한 롯데그룹은 오는 14일 부산에서 하반기 사장단회의(VCM)를 열기로 했다. 부산엑스포 유치에 발 벗고 나선 신동빈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가 VCM을 서울 아닌 부산에서 열기는 처음이다. 롯데는 이번 회의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계열사들의 지원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신 회장은 지난달 유럽 출장 중 아일랜드에서 열린 국제 소비재기업 협의체 ‘소비재포럼’의 글로벌 서밋에 참석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주요 그룹 가운데 가장 먼저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조직을 꾸린 현대자동차그룹은 각국에 퍼져 있는 판매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170회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때 현대차·기아 파리매장에서 부산을 홍보하는 영상을 송출했다. 부산엑스포 로고를 넣은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파리 거리를 돌면서 부산엑스포를 홍보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