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청년대변인, 尹 인사논란에 “부끄러움 넘어 참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내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 인사’를 지적하는 쓴소리가 5일 공개적으로 터져나왔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장관 임명이 더 미뤄지면 국정에 혼란이 오지 않겠느냐고, 검증 책임을 다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도 책임이 있지 않겠느냐고, 아무튼 직접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지 않느냐고 궁색한 변명을 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민주당이 여당 시절 똑같이 했던 변명들”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음주운전 전력 등 논란 속에도 4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과 과거 교수 시절 여제자를 성희롱했던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한 묶음으로 비판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음주운전 전력 등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임명이 늦어져서, 또 언론과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앞서 출근길에는 ‘인사 실패’ 논란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 정권에서 지명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라며 “다른 정권 때와 비교를 해보라.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이라고 답했다.

박 대변인은 “여야가 오십보백보의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박 대변인은 “성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느냐”고도 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달라져야 한다.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 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며 “정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말씀드린다”고 호소했다.

1993년생인 박 대변인은 지난해 원희룡 당시 대선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고, 이후 윤석열 대선후보 캠프에서 청년보좌역을 지냈다.

그는 지난 4월 ‘나는 국대다’라는 국민의힘 토론배틀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국민의힘 ‘청년 스피커’로 활동해오고 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