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尹 ‘빈 모니터 사진’ 논란 “귀엽게 봐주면 될 듯”

대통령실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호텔에서 자료를 검토하는 사진을 3일 공개했다. 대통령실 제공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당시 촬영된 사진 중 빈 모니터 화면을 보고 있는 모습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귀엽게 봐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의 사진 관련 ‘설정샷’ 논란이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TV를 못 봐서 무슨 화면인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카메라맨들이 연출하라니까 연출하다 그렇게 됐겠죠”라고 답했다.

권 원내대표는 “보통 보면 (카메라) 기자들이 연출하는 거 있지 않느냐”면서 “우리도 (회의장에) 들어올 때 다시 들어오라고 하고 악수하는 장면 연출하고 그러니까, 그렇게 귀엽게 봐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웃어넘길 만한 일 아니겠느냐는 취지다.

이에 진행자가 ‘대통령실에서 잘 챙겼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 하여튼 참모들은 좀 문제가 많다”면서 “아무리 그래도 그럴듯하게 연출을 해야 되는데”라고 답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3일 윤 대통령의 스페인 방문 과정에서 찍은 ‘비하인드 컷’ 12장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이 업무를 보거나,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다.

이 중 대통령실이 ‘지난달 28일 오전 참모 회의 후 나토 정사회의 준비 중’이라고 소개한 사진 에 윤 대통령이 빈 화면 상태의 모니터를 보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연출한 장면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통령실은 즉각 “사진 속의 빈 모니터 화면은 현지에서 대통령이 국무회의 안건을 결재한 직후 화면이 사라진 상태를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