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누군가 배제하는 뺄셈·패거리 정치 단절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누군가를 배제하는 뺄셈 정치나 기득권끼리 나눠먹는 패거리 정치와 단절해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고(故) 이한열 열사의 35주기를 맞아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에 매몰돼 서로 헐뜯기보다 미래를 향해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 포용과 화합의 덧셈 정치로 바꿔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 열사가 우리 곁을 떠나신 지 35년이 흘렀다”며 “(고 이한열 열사의 모친) 고(故) 배은심 여사의 부재가 더욱 크게 느껴지는 날”이라고 했다.

이어 “배 여사는 ‘민주주의는 그냥 온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피와 눈물과 땀이 범벅돼 한 발짝씩 온다’고 했다”며 “우리는 당신들의 피와 눈물과 땀으로 오늘의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다.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굳건히 지켜내는 일은 남겨진 우리 모두의 몫”이라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또 “정쟁에 매몰되지 않고 오직 민생만 바라보며 주권자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는 성숙한 민주주의로 나아가야 한다”며 “쉽지 않지만 가야할 길이다. 열사님과 여사님의 헌신을 지표 삼아 저도 길을 잃지 않고 우직히 걸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