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전당대회 룰 갈등 폭발…전준위원장 사퇴, 친명계 집단반발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지난달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8·28 전당대회 룰’ 변경을 놓고 내홍에 휩싸였다.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4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의 의결안 일부를 뒤집은 것이 도화선이 돼 당내 곳곳에서 파열음이 터져 나왔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5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고, 친이재명계 의원들은 집단 반발하며 전당원 투표로 전대 룰을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전준위가 비대위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결정한 면도 있다”고 반박했다. 친문재인계는 비대위 결정을 옹호하고 나섰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의 사의 표명에는 비대위가 당대표·최고위원 예비경선(컷오프) 선거인단을 기존대로 중앙위원들이 독식하도록 한 것이 뇌관으로 작용했다. 전준위가 ‘중앙위 투표 100%’였던 예비경선 투표 비중을 ‘중앙위 투표 70%·국민 여론조사 30%’로 변경하기로 의결했는데, 비대위가 이를 원위치시킨 것이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다”며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 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친이재명계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5일 국회에서 전당대회 룰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비대위가 전준위 의결을 거치지 않은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를 시행키로 한 것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제도는 ‘1인 2표제’로 치러지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2표 중 1표는 투표자가 거주하고 있는 권역(수도권, 영남권, 충청·강원, 호남·제주)에 지역구를 둔 후보에게 행사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안 위원장은 “유례 없는 제도”라며 “지명직 최고위원 구성에 지역 대표성을 고려하도록 하는 등 다른 방법이 있음에도 비대위는 가장 직접적이고 거친 방안을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 39명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분한 논의 없이 독단적으로 졸속 의결한 비대위의 결정을 거두고 모든 당원이 참여하는 전당원 투표를 요구한다”며 비대위를 압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명계는 비대위의 이번 결정이 ‘이재명 발목잡기’라는 주장도 제기했다. 김남국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 이런 전대 룰이라면 이재명도 얼마든지 (당대표 선거에서) 컷오프될 수 있다”며 “비대위의 결정은 민주당의 민주주의를 죽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다른 친명계 의원은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를 겨냥해 “차기 최고위를 권역별로 나눠 먹기 위한 비이재명계의 꼼수”라고 주장했다. 비대위의 결정이 수도권에 집중된 친명계와 수도권 강경파 초선 의원들의 지도부 진입을 차단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반면 친문계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저도 비대위 결정 사항에 대해 불만이 많지만 비대위가 결정한 이상 존중하고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갈등 진화에 나섰다. 우 위원장은 광주에서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는 것이지 비대위가 전준위를 무시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전당원 투표 요구에 대해서는 “이번 전대 룰이 6일 당무위원회에서 확정되는 만큼 당무위에서 열린 마음으로 토론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오주환 김승연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