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메리칸 드림’ 실은 트레일러는 물 달라는 절규로 가득 찼다

美 ‘트레일러 참사’ 생존자 증언
찜통 더위에 고함치고 울부짖고
차 안에서 휴대전화 빼앗겨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과테말라 나후알라 추쿠발 마을에서 한 아이가 미국으로 밀입국을 시도하다 대형 트레일러에서 숨진 13세 소년 파스쿠알 멜빈 구아치악의 사진을 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에서 발생한 역대 최악의 밀입국 트레일러 참사에서 살아남은 생존자의 증언이 나왔다.

과테말라 출신 예니퍼 율리사 카르도나 토마스(20)는 4일 워싱턴포스트(WP)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트레일러 문 근처에 있으라는 친구 말을 안 따랐다면, 끔찍한 결말을 맞이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사건 당일은 무척 더웠다. 멕시코 국경 인근의 한 창고 옆에서 트레일러로 발을 디딜 때 그는 몸을 감싸는 열기에 ‘시원한 문 옆에 앉아야 한다’는 친구 조언을 떠올렸다고 한다. 중간 정차하는 곳에서 다른 이주민들이 차량에 오를 때도 그는 악착같이 문 옆에 붙어 있었다고 한다. 그와 친해졌던 한 이민자도 문 근처에 앉아 살아남았다.

샌안토니오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토마스는 “차에 오르자마자 밀입국 주선자들이 휴대전화를 가져갔다”며 “이어 육수용 치킨 분말을 바닥에 뿌렸는데, 가루 때문에 피부가 따가웠다”고 전했다. 치킨 분말은 검문소에서 탐지견을 혼란스럽게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밀입국 과정에 이용된다.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알 수 없을 만큼 한참을 달리는 동안 트레일러 안은 점점 찜통으로 변했다. 그는 “너나 할 것 없이 답답해 고함을 질렀고, 누군가는 울부짖었다”며 “숨을 쉴 수 없을 만큼 더워서 당장 정차하고 문을 열어 달라거나 물을 내놓으라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그때 어딘가에서 “곧 도착한다. 20분 남았다” “6분 남았다”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무더위 속에서 토마스도 결국 혼절했다.

4일(현지시간) 과테말라 산파블로에서 미국 밀입국을 시도하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대형 트레일러에서 사망한 데니스 이사이아스의 가족들과 친구들이 시신 송환을 기다리며 슬퍼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5월 30일 과테말라시티를 떠나 멕시코 국경을 넘은 토마스는 목적지를 텍사스주 휴스턴으로 알고 있었으나, 트레일러는 훨씬 먼 노스캐롤라이나를 향해 갈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는 미국행을 위해 이민 브로커에게 4000달러를 건넸다고 했다. 통상적으로 밀입국에 드는 비용의 절반도 되지 않는 금액이었다고 한다. 딸의 밀입국을 도운 아버지는 국경을 넘는 과정에서 행방불명되는 경우가 있다는 점을 알고 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토마스의 아버지는 “(참사) 당일 아침까지도 딸과 연락했지만, 트레일러를 타고 가게 될 줄은 몰랐다”며 “참사 뉴스를 접하고 딸이 죽은 줄 알았다. 어디에 묻어줘야 하나 생각하고 있었지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남서부 외곽에서 경찰들이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된 대형 트레일러 주변을 살피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연방당국은 트레일러 운전자를 포함해 참사 관련자 4명을 기소했다. 이 사건으로 멕시코 등 중남미 출신 이민자 53명이 사망했다. 당국은 이들이 트레일러를 타고 멕시코 쪽 국경을 넘다가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과 질식 등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사망자의 국적은 멕시코가 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온두라스(14명)·과테말라(7명)·엘살바도르(2명) 등이다.

사망자 중에는 13세와 14세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생존자 11명은 입원 치료 중이다. 생존자들은 극심한 열사병과 탈수 증세를 보였다. 내부에는 식수도 없었고, 냉방기가 가동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운전자의 몸에서는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