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은행털기 전 연습” 파출소 ‘화살총’ 괴한 황당 답변

지난달 30일 새벽 20대 남성이 여수 모 파출소에 쏜 공기 화살총. 뉴시스

새벽 시간 파출소에 화살총을 쏘고 달아난 혐의로 붙잡힌 2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은행을 털기 전에 시험 삼아 해본 것”이라고 진술했다.

5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여수경찰서의 한 파출소를 향해 화살총을 쏜 혐의(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된 A씨(22)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외국에 나가 살기 위해 돈이 필요했다”면서 “은행을 털 계획이었다. 일반인 상대로는 연습이 안 되니 시험 삼아 파출소를 정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월 해외 인터넷 직구 사이트에서 화살총과 화살촉을 구매했으며, 길이가 80cm인 화살총의 개머리판을 휴대가 간편하도록 잘라 38cm로 줄이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화살촉도 개조해 40cm 길이를 20cm로 반으로 줄였다.

화살총의 정확한 성능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사건 당시 사거리 100여m 상황에서 화살촉이 아크릴판에 꽂힐 정도의 위력을 보였다.

YTN 화면 캡처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2시15분쯤 복면을 쓰고 여수경찰서 산하 한 파출소를 찾아가 출입문 틈으로 화살총을 쏘고 달아난 혐의로 체포돼 구속됐다. 인터넷에서 구입한 화살총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몰래 소지한 혐의도 받았다.

당시 A씨가 쏜 화살은 파출소 내부에 방역용으로 설치된 아크릴 가림막에 꽂혀 경찰관이 다치는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한편 사건 당시 파출소 내부에는 경찰관 7명이 있었지만, 숨어 있다가 112에 신고하는가 하면 사건 이후 A씨를 쫓지 않는 등 초동 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로 인해 A씨는 무기를 들고 도심을 활보하다 12시간 뒤인 같은 날 오후 2시쯤 파출소와 5㎞ 떨어진 주거지에서 체포됐다.

A씨는 당시 범행 후 파출소에서 나와 옷을 세 번 갈아입고 가발도 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화살총과 화살촉 4개, 가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또 화살총이 살상용인지 확인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모의 총포 검사를 의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