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 주점 女종업원 사망… 마약 소지한 손님도 숨져

“술에 마약 섞인 듯” 진술 확보
경찰, 용의자 인적사항 파악 중
손님 1명도 사망… 차량서 마약 발견

서울 강남경찰서. 뉴시스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근무하는 여성 종업원이 손님이 건넨 술을 마시고 3시간도 안 돼 돌연 사망했다. 경찰은 “술에 마약이 섞여 있던 것 같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5일 오전 7시54분쯤 강남구 한 유흥주점에서 30대 여성 종업원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병원으로 후송된 종업원은 오전 10시20분쯤 사망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신고 내용 등을 토대로 손님이 피해 종업원에게 건넨 술에 마약 성분의 물질이 섞여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술에 섞인 물질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업소 내 CCTV 영상 확인 등을 통해 일행 4명이 있던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각 A씨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진 40대 남성 B씨도 주점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의 차량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봉투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한 손님 B씨와 이번 사건의 관련성을 포함해 (술을 건넨) 손님들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있다”며 “적용할 혐의는 수사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