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매 중단’ 장하원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 구속 기소

장하원(가운데)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가 지난달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펀드 부실을 알면서도 펀드를 판매해 수천억원대 피해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 장하원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 대표는 장하성 전 주중대사의 동생이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채희만)는 장 대표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전날 구속 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장 대표와 함께 검찰에 넘겨진 투자본부장과 운용팀장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장 대표는 부실 상태의 미국 P2P(개인간) 대출채권에 투자했음에도 “고수익이 보장되는 안전한 투자”라고 피해자들은 속여 1348억원 상당의 펀드를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장 대표는 2017년 4월부터 미국 자산운용사의 펀드를 판매하던 중 대출채권의 부실로 펀드 환매 중단이 우려되자, 조세회피처에 특수목적법인을 세웠다. 이후 해당 대출채권 5500만 달러(약 720억원)를 액면가에 매수해 미국 자산운용사의 환매 중단 위기를 막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 대표는 2018년 10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이미 대출채권의 70% 손실을 봤고, 나머지에 대해서도 원금 상환이 어려워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투자자들에게 1215억원 상당의 펀드를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판매액은 전부 환매 중단됐다.

이후 2019년 3월, 미국 자산운용사 대표가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고발당하는 등 투자금 회수가 어렵다는 것을 인지한 이후에도 피해자들에게 132억원 상당의 펀드를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당초 펀드 환매중단 금액은 2500억원 상당으로 알려졌으나 검찰은 디스커버리에서 운용한 여러 종류의 펀드 중 글로벌 채권펀드만 수사하면서 기소금액은 1348억원에 머물렀다.

검찰 관계자는 “해외 유망 대출플랫폼에 투자한다고 홍보했으나 그 실상은 우리 국민을 상대로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입게 한 금융사기 사건”이라며 “범행에 상응한 엄중한 처벌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공소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