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필즈상’ 허준이 교수 축전…“수학분야 선진국 진입 쾌거”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학교에서 열린 국제수학연맹(IMU) 필즈상 시상식에서 필즈상을 수상한 뒤 메달과 함께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교수에게 축전을 보내 ‘수학계의 노벨상’ 필즈상 수상을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수학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이번 필즈상 수상은 수학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이미 선진국에 진입했음을 각인시켜준 쾌거이며 수학을 비롯한 기초과학 분야에 헌신한 이들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초등학교부터 대학원까지 대한민국에서 공부한 젊은 수학자의 수상이라 감격이 더 하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한국계 최초로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교수에게 보낸 축전.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인간 지성의 한계에 도전해 수학의 토대가 확장되도록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허 교수의 노력과 열정에 찬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허 교수가 국내외 수학자들과의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인류 지성의 지도에서 길을 밝히는 나침반이 되어주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