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성접대 의혹’ 2차 조사…“경찰이 女사진 여러장 제시” 주장

김성진 측 김소연 변호사 주장
“朴시계 받은 날 행적 상세 진술”
이 대표 “말이 안맞기 시작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접견 조사 전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연합뉴스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해 2차 구치소 접견 조사를 진행했다. 김 대표 측은 “이 대표가 준 ‘박근혜 시계’의 실물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말이 안 맞는다”며 의혹을 거듭 일축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5일 오후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를 상대로 2차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달 30일 첫 조사를 진행한 데 이어 닷새만이다.

김 대표를 대리하는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조사에 참관한 뒤 “성접대가 있었고 ‘박근혜 시계’를 받은 날인 2013년 8월 15일의 행적을 상세하게 진술했다”고 말했다. 특히 “경찰이 접대 자리에 있었던 여러 장의 여성 사진을 제시했고, 김 대표에게 ‘이 대표 옆자리에 있던 여성을 특정해 달라’고 요구했다”는 주장도 내놨다.

앞서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이 대표에게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가 제작한 시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거짓 주장이라고 밝히며 “대통령 시계라면 일련번호가 있을 테니 누구에게 준 시계이고, 누가 언제 저한테 줘서 본인이 받았다는 건지 확인해 보자”고 반박한 바 있다. ‘박근혜 시계’는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3년 제작돼 그해 8월 15일에 독립유공자 등에게 선물로 제공됐다. 김 대표는 이 대표가 성접대를 받은 후 해당 시계를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더해 김 변호사는 “아이카이스트 직원이 ‘박근혜 시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파악해 오늘 오전에 시계 사진을 받았고 이 사진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대표가 압수수색 당시 기억이 혼잡해서 그 시계가 이 대표에게 받은 시계가 맞는지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했다. 경찰이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증거인멸 입증을 위해서는 공소시효와 관계없이 실체적 사실관계가 중요하기 때문에 김 대표의 진술이 상당히 중요하다”며 “김 대표와 변호인인 저, 그리고 (제보자인) 장 이사는 직접 윤리위에 출석해서라도 혐의를 충분히 입증할 수 있도록 진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실제 성접대 여부와 구체적인 횟수, 시기 등을 특정하는 데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1차 조사에서 이 대표가 ‘박 전 대통령과 만날 수 있게 힘써주겠다’고 말하며 당시 여당 전 의원 등을 소개해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김 대표의 수행원이었던 장모 이사 등의 제보를 토대로 지난해 12월 이 대표가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두 차례에 걸쳐 성접대와 900만원 상당의 화장품, 250만원의 명절 선물 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가세연과 시민단체 등의 고발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이 대표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장 이사에게 보내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도 나왔다. ‘성 접대가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확인서를 써주면 장 이사가 지정한 피부과에 7억원을 투자하겠다는 내용이다. 이 대표는 이 일로 증거인멸 교사 혐의, 김 실장은 증거인멸 혐의로 고발됐다. 같은 건으로 당 윤리위의 징계 심의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김 대표 측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에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 (2013년) 8월 15일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같은 날 본인(김성진)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틀리다”라는 글을 올렸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