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경찰청장,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경찰이 수사

서울지방경찰청. 뉴시스

한 외국계 로펌 고문으로 일하고 있는 전직 경찰청장 A씨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A씨가 사건 처리 과정에서 변호사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포착해 최근 A씨를 입건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A씨는 퇴임 후 해당 로펌 고문에 이름을 올렸다. A씨는 변호사 자격증이 없는데도 특정 사건의 법률 사무를 담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전직 경찰청장이었던 점을 감안해 일선 경찰서에 사건을 배당하지 않고 국수본에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정상적인 자문 활동이었을 뿐 위법 사항은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사들이 사건에 대한 의견을 묻거나, 경찰 수사 절차 등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 답을 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