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벤츠 매장 직원한테 무시당했습니다” [사연뉴스]

70대 부모님, 최근 벤츠 차량 구매
딜러 “여기서 산 차 아니잖아요?”
“밖에 발렛 직원에게 물어보세요”

게티이미지뱅크.

내가 운전하는 자동차라도 작동과 관련해 궁금한 것이 참 많은데요, 연로한 부모님이라면 물어보고 싶은 문제가 한두 개가 아닐 겁니다. 최근 온라인에는 부모님이 자동차 운행 중 궁금한 부분이 있어 벤츠 매장에 방문했다가 직원에게 무시를 당해 속상하다는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부모님이 벤츠 매장 직원한테 무시당했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본인의 부모님이 70대라고 설명하며, 최근 구입한 벤츠 E클래스를 운전하다가 궁금한 점이 생겨 분당에 있는 벤츠 매장에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에 따르면 매장 직원 B씨는 A씨 부모님의 질문에 “그런 건 발렛 직원이 잘 아니까 나가서 물어보라”고 답했습니다. 부모님은 발렛 직원에게 물었으나 “죄송하다. 잘 모르겠다. 매장에 가서 문의하라”는 답을 받고 다시 매장에 들어왔습니다. 부모님은 ‘운전을 시작하면 수동으로 뜨지만 운전하고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바뀌는 것’에 대한 간단한 질문을 했다고 합니다.

A씨 부모님은 몇 번 만에 대답을 해준 B씨에게 “이렇게 간단한 건데 바로 설명해주지 왜 밖에 있는 발렛 직원에게 물어보게 했나”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B씨는 “고객님, 여기서 산 차 아니잖아요?”라고 답했습니다. A씨는 “부모님이 수십 년 지낸 동네에서 오가다 봤던 매장이라 잠시 들러 물어본 것이었는데 이런 대답이 돌아오자 말문이 막혔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속상해하는 부모님 마음을 달래드리고 매장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는 B씨와 전화가 연결되자 “이런 간단한 질문은 답해줄 수 있지 않냐, 꼭 발렛 직원에게 보냈어야 했나”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B씨는 “여기서 산 차 아니잖아요. 그럼 전국에 벤츠 모는 사람들이 다 제 고객인가요?”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 부모님이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다고 책임을 부모님에게 돌렸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부모님이 어떤 문의로 왔는지 확실하게 설명하지 않은 경우, 매장 안에 있던 직원이 직접 응대하지 않고 발렛 직원한테 물어보라고 하는 게 맞는 응대인가”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B씨는 “발렛 직원도 저희 직원이고 차에 대해 잘 알기 때문에 바쁠 때는 서로 돕는다”고 답했습니다.

A씨는 “25분간 계속 이런 식으로 본인이 저희 부모님께 그런 태도로 응대한 것에 대한 변명만 늘어놓고, 결국 잘못에 대한 인정도 사과도 없었다”면서 “해당 매장에서 구입한 차가 아니면 응대를 이런 식으로 하는 게 맞나”라고 의견을 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리 최근에 차를 샀다고 해도 잠재고객으로 볼 수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의 사연에 대부분 누리꾼은 “영업사원으로서의 마인드가 전혀 없다”며 B씨가 잘못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저 영업사원은 장기적인 시각이나 센스가 없어서 크게 성장하지 못할 것’ ‘당분간 새 차를 살 이유가 없는 고객이라고 해도 저런 식의 응대는 예의가 없는 것’ ‘우리 집 앞 벤츠 매장 직원은 아침마다 정장 입고 거리 청소하고 눈 마주치면 인사한다. 사연 속 한 명의 직원이 벤츠 이미지 다 깎아 먹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몇 년 전부터 유행한 유튜브 실험 카메라 콘텐츠를 보면 손님이 슬리퍼 신고 머리도 안 감고 가도 딜러들이 극진하게 대해줬다’며 B씨가 일반적인 딜러의 모습은 아니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아무 이유도 없이 불친절하지 않을 것 같다’면서 양쪽의 입장을 모두 들어봐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한 누리꾼은 ‘엄청 바쁜 와중에 불러서 물어봤거나 다짜고짜 말을 놓았다든지 직원 기분을 상하게 한 요인이 있었을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다른 누리꾼은 ‘CCTV를 보고 통화 녹음을 모두 들어보기 전까지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연을 올린 A씨는 부모님이 자동차 매장 직원에게 무시를 당했다는 생각에 매우 속상한 것 같습니다.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혹은 궁금한 점이 있어 딜러를 찾았던 경험이 다들 한 번씩은 있을 텐데요, 딜러와의 소통에 문제를 겪었을 때 여러분들은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