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아내는 카페와 무관, 주민 피해 없도록 노력”

이효리 이상순 부부. 인스타그램 캡처

“제 아내(가수 이효리)는 이 카페와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가수 이상순이 제주도 카페 창업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5일 입을 열었다. 이상순은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이 오가는 것을 지켜봤다”며 “일단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다. 제 아내는 카페와 무관하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라고 말했다.

그는 카페를 연 이유에 대해 “제주에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이라며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스무명 남짓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순 인스타그램 캡처

이상순의 카페는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있다. 영업을 시작한 지난 1일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가 손님과 사진을 찍은 것 등이 알려지며 이목을 끌었다. 이튿날인 2일에는 오전 9시가 조금 지난 시각에 ‘대기’를 마감했다. 이후 영업시간 전부터 줄을 서는 ‘오픈런’ 현상이 생겼고, 카페는 결국 7일부터 예약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이상순 이효리 부부를 겨냥해 주변 자영업자에게 피해를 준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은 ‘방송’과 ‘음악’을 곁들인 취미생활 같다”며 “대부분의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말리는 ‘생계현장’”이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다른 글에서는 “이효리는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럽다며 제주도로 떠났는데, ‘사람들이 100m 줄 서는’ 커피숍은 이해가 안 된다”며 “이효리, 이상순 정도의 톱클래스가 커피숍을 하기로 했다면 취미가 아닌 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순은 “1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줬다”며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돼 일이 커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처음부터,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다”며 “시간이 되면 들러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라며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러 가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