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이준석 징계, 尹과 대화 안해…묻는게 더 이상”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사진)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준석 당대표의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고, 뜻을 물어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6일 보도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당헌·당규상 윤리위는 독립된 기구고, 그 결정에 대해 (당사자가) 절대적으로 승복하게 돼 있는 구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발언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로 꼽히는 권 원내대표가 이 당대표에 대한 당의 징계는 윤심(尹心)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은 셈이다.

권 원내대표는 “그런 (당내)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개입을 관여시키는 것 자체가 대통령을 모시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당 문제는 당에서 판단하고 결정하는 것이지 대통령에게 물어보는 것 자체가 더 이상하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오는 7일 이 당대표의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다. 권 원내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대해서는 예측이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이 당대표가 불복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윤리위 결정에 따라야 한다는)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 맞고”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당대표는 지난 1일 JTBC ‘썰전 라이브’에서 당 윤리위 징계 심의를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물음에 “저에게 윤리위가 한 건 성접대 의혹을 인멸하기 위해 누군가를 교사했다는 의혹이다. 앞엣것(성접대)이 없으면 뒤엣것(증거인멸 교사)이 성립하지 않는다”며 “저는 교사를 안 했다. 앞엣것(성접대)도 안 했다”고 주장했다.

윤리위를 향해선 “수사기관보다 더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다”며 “윤리위가 개시하던 시점에 당 지지율은 굳건했고 심지어 지방선거에서 압승했다. 당에 입힌 손실을 무엇으로 판단하느냐가 모호한 지점”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리위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면 받아들이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것 자체가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어떤 논거를 가지고 판단하느냐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