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저격’ 청년대변인 “이준석이 시켰다고? 소신 전한 것”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 인사’를 지적했던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이준석 대표가 시킨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을 두고 “있는 그대로의 소신을 전한 것일 뿐”이라고 6일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가 자리를 탐하는 사람이었다면 이준석 대표를 가까이하지 않았을 것이다. 몇 만개의 임명권을 가진 대통령께 잘 보이려 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표가 시킨 거 아니냐’고 하는 분들이 계신데, 대표는 무언가를 하달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저도 시킨다고 듣는 사람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또 “이 대표를 위해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말도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윤리위를 단 이틀 앞두고 모두가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살피는 가운데 제 발언에 가장 난처한 사람은 이준석 대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제게는 아무 이해관계가 없다”며 “다만 문재인 정부에 실망하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새로운 가능성을 기대했던 국민 한 사람으로서 여당의 대변인이기에 앞서 국민의 대변인으로서 있는 그대로의 소신을 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다른 한 가지가 있다면, 아니. 달라야 할 한 가지가 있다면 자정 능력을 잃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미움받을 용기를 가진 바보들의 쓴소리를 귀담아듣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 대선 기간 청년보좌역으로 활동할 당시에 대한 기억도 언급했다. 그는 “당시 진심으로 제가 잘되길 바라는 많은 분들께서 ‘대표를 멀리하라’고 조언했다. 대표 사람도 아닌데, 같이 미움받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를 멀리하고 대통령을 가까이할 기회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며 “선대위에서 활동하며 후보와 함께하는 기획을 수차례 성공시켰으니 오히려 통상의 청년들에 비해 기회는 훨씬 많았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저는 임명권자의 눈치를 살피며 지록위마의 우를 범하는 그저 그런 청년이 되기보단 부끄럽지 않게 소신을 이야기하는 어른이 되고 싶었다”며 “어느덧 ‘이핵관’(이준석 대표 핵심 관계자)으로 낙인 찍혀 어른들의 눈 밖에 나기 시작했다. 제가 권력과 자리를 탐했다면 왜 굳이 그처럼 미움받는 길을 택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박 대변인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윤석열 정부의 최근 인선에 대해 공개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여야가 오십보 백보의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또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나. 성 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나”라며 “어찌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해갈 수 있겠나”라고 성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