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0선 이준석, 尹지지율 20일이면 올려? 너무 웃겨”

이준석 윤리위 징계 논의에 대해서는 “버스 떠났다” 전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사진)과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가 역할을 맡으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 문제를)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공언한 것을 두고 “블랙코미디”라고 비아냥댔다.

전 전 의원은 5일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너무 웃긴다. 마지막까지 이렇게 블랙코미디를 할 상황인가 싶다”고 코웃음 쳤다.

그는 “이 대표 별명이 마삼중, 그러니까 ‘마이너스 3선 중진’ 아닌가”라며 “자기는 지지율이 바닥을 기어 선거에서 3번이나 떨어진 마이너스 3선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20일 만에 해결한다? 이건 너무 웃긴다. 코미디”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20일 만에 대통령의 지지율을 올려주겠다면 뭔가 그런 업적이 있어야 되는 거 아니냐”면서 “자기 선거에서 20일 만에 5%의 지지율을 30%대로 올려서 당선됐다든가, 50% 정도 해서 재선을 했다든가, 이런 업적이 있어야 되는데 숫자가 땡(0선), 그것도 마이너스 3선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이어 “이준석 대표도 굉장히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하고 비슷하게 돼 가고 있는 것 같다”며 “(고민정 의원도)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더라”고 비판했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해명을 요구하며 당 최고위원회에 불참한 데 대해 전 전 의원은 “굉장히 소극적인 의사 표시였다”며 “보이콧하는 것보다는 능동적으로 찾아가고 자리를 지키면서 자기가 해야 될 말을 외쳐야 한다. 그래서 최고위원으로서 당대표의 의혹의 진실을 정면에서 묻고 따지고 파헤쳐야 한다. 그래서 이 대표가 진실을 토해내게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7일 이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다. 전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워낙 게임 논리를 좋아하니까 하는 말인데 ‘게임 이즈 오버’, 게임은 끝났다”며 “이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귀국) 공항에도 마중 나가고 그랬지만 이미 버스는 떠났다. 버스 떠났는데 손 흔들면 뭐 하냐”라고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