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정부 실패”라더니 양산 사저엔 왜?…현근택 대답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문재인정부는 실패했다”고 평가한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를 직접 찾은 이유에 대해 ‘시위’ 문제를 들었다.

현 전 대변인은 5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난 3일 문 전 대통령 사저 방문 계기를 묻는 말에 “저도 한 2시간 정도 대화를 나눠봤는데, 대화하는 중에도 계속 욕, 음악 소리가 들리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인데, 이건 사실 시위 보장 문제가 아니라 괴롭힘의 문제”라며 “이런 것을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하는데, 정치적인 해결도 필요하지만 법적인 해결도 필요하다. 그런 부분들을 제가 도와드린다든지 아니면 상황을 한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찾아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 전 대변인은 다만 “(동행했던 의원들에 대해) ‘처럼회’나 친명(친이재명)계라고 언론에서 많이 해석하셨던데, 그건 아니다”라며 “처럼회는 초선만 있는데 박주민 의원은 재선이잖나. 친명이라는 틀은 좀 애매한 것 같다”고 했다.

앞서 현 전 대변인은 지난 3일 친명계이자 민주당 강성 모임인 ‘처럼회’ 소속 김남국 의원, 김용민 의원, 장경태 의원, 박주민 의원 등과 함께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이들이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이 각 의원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자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현 전 대변인은 지난달 9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기본적으로 저는 문재인정부가 실패했다고 본다”며 당을 혁신할 사람은 이재명 의원이라고 말한 바 있어 비판의 중심에 섰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뉴시스

현 전 대변인은 ‘당내 상황과 맞물려서 간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며 “지금 문 전 대통령은 정치에 일단 관여 안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신 분이고, 정치적인 얘기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정숙 여사께서 더 힘들어한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어떤 상황이냐’는 물음에는 “직접 들어보니까 아마 문 전 대통령은 정치를 오래 하셔서, 현장에도 가서 욕도 들으신 적도 있고 비난을 많이 들으셨다. 그런데 (부인인) 김 여사는 직접 정치를 하셨던 분이 아니니까”라며 “(시위대가) 욕이나 성적인 비하 발언도 하고 있다. 그런 게 참기 어려운 것”이라고 전했다.

현 전 대변인은 또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문 전 대통령 사저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그것까지는 제가 핵관(핵심관계자)이 아니어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