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中 외교수장 8개월 만에 발리서 대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번 주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양자 회담을 한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블링컨 장관이 오는 6∼11일 인도네시아 발리와 태국 방콕을 방문하는 동안 왕 부장과 만난다고 밝혔다. 양측은 7∼8일 발리에서 개최되는 G20 외교장관회담 때 만난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여러 차례 통화하며 주요 현안에 대한 자국 입장을 교환해 왔다. 대면 회담은 지난해 10월 말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은 이번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인권, 동·남중국해 문제, 대만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지원할 경우 조처를 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5월 대(對)중국 전략을 발표하며 “중국은 성공을 가능하게 한 법과 합의, 원칙, 기구를 강화하기 위해 힘을 사용하기보다는 이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은 미·중 정상 통화를 위한 사전 조율도 할 것으로 보인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동아태 차관보는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중국과 열린 소통 채널을 유지하고 외교를 강화하는 것이 최우선적 과제”라며 “양국 간의 경쟁이 오판이나 충돌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안전장치도 논의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G20 외교장관회담에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참석한다. 이에 대해 브라이스 대변인은 “블링컨 장관과 러시아 외교 장관 간 어떤 만남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