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실패’ 질문에 尹 격앙…진중권 “기자는 야당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자리에서 부실인사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기자들이 질문하는 게 야당이 하는 비난이 아니다. 국민이 하는 질타, 질문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윤 대통령은) 항상 야당을 상대하듯이 말한다. 굉장히 안 좋은 버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도어스테핑(약식회견) 자체는 굉장히 훌륭하다고 본다”면서도 “문제는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잦은 말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안이라는 게 뻔하고, 기자들이 할 질문이라는 것도 뻔하다”며 “어느 질문이 나올지 예상하고 그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올바르면서 동시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대답이 뭔가 좀 고민하고 나오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거의 임기응변으로 대답하는 것 같다”며 “이런 방식의 도어스테핑은 지지율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되는 게 아니라 떨어트리는 데 도움이 되고, 쓸데없는 정치적 분란만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모든 것을 국민과 대화를 하고 있다는 마인드를 가지면 된다”며 “기자를 우리 편이 아니고 나를 공격하는 언론이라고 생각하면 싸움을 걸게 된다”고 조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같은 경우에는 부실인사, 인사실패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다음 질문(하시라)”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인사는 대통령 책임’이라는 취지의 질문이 이어지자 “그렇다”고 답했다. ‘반복되는 문제들은 사전에 검증 가능한 부분들이 많았다’는 질문에는 손가락을 흔들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이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