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20년만에 온 때이른 폭염 안전대책 강화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평년보다 높은 온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기간을 정하고 폭염으로 인한 시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 대비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인천은 5일 밤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이는 2002년(첫 열대야 7월 4일) 이후 가장 이르게 나타난 열대야였다.

시는 관계부서, 군·구와 함께 폭염 특보 단계에 맞춰 유기적 비상근무 체계를 운영하면서 소관 분야별 폭염 대응활동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폭염저감시설 총 1655곳을 운영한다.

군·구별 지역여건과 시민의 수요를 반영해 횡단보도 앞 그늘막 뿐만 아니라 쿨루프, 쿨링포그 등 다양한 시설물 총 197곳을 추가 설치해 시민들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도로에서는 군·구가 보유하고 있는 살수차 26대외에 추가로 임차해 폭염 특보 시 살수작업을 해 도로열기를 식힐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운영이 제한됐던 무더위 쉼터도 적극 개방한다.

올해는 총 1142곳(실내 978곳, 실외 164곳)을 운영한다. 지난해 872개보다 270개나 늘어난 규모다. 또 일부 금융기관의 협조를 얻어 관내 지점 무더위 쉼터를 지난해 보다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무더위 쉼터에는 양산 등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물품을 대여·제공하는 등 쉼터별로 상황에 맞게 적극적으로 운영한다.

시는 폭염 취약계층 등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추진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폭염 예방활동 지원사업 예산을 지난해 보다 20% 늘려 취약노인, 저소득층 등에게 방충망 교체, 폭염 예방물품 배부 등을 지원해 여름나기를 도울 계획이다. 올해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폭염취약 우선관리지역을 선정해 지원대상에 포함했다.

우선관리지역은 지표면온도가 높고, 취약계층 분포율이 높으며 인근에 무더위쉼터가 부족한 곳을 말한다.

아울러, 폭염 노출 빈도가 높은 건설현장과 논·밭 등의 야외작업자에 대한 온열질환 피해 예방을 위한 보호대책도 추진한다.

열사병 예방 3대 수칙(물·그늘·휴식) 홍보도 홍보하고, 올해 처음 제작한 야외근로자용 온열질환 특성 자가진단표를 배포해 야외 작업자가 선제적으로 온열질환 취약도를 판별하고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대시민 홍보도 강화한다. 지역방송 협조를 통해 폭염 취약시간대에 중점적으로 폭염상황과 폭염예방 행동요령을 송출하고, 마을방송과 재해 문자전광판 등을 활용해 정보를 표출해 생활현장 곳곳에서 폭염상황을 인지하고 시민 스스로 예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명오 시 자연재난과장은 “폭염특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으로 시민들이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폭염 취약계층 등에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며 “시민들도 폭염 상황과 폭염 예방행동 요령을 숙지해 스스로 보호할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