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이준석 대표한테 무슨 권력…이 대표는 권력없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이준석 대표의 성 비위 의혹 관련 징계 문제가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과 이 대표 간 갈등이 번지고 있는 것에 대해 “이 대표가 무슨 (권력이 있느냐)”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최근 이 대표와 ‘윤핵관’의 갈등을 당내 권력 싸움으로 진단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 대표에게는 권력이 없다”며 이처럼 밝혔다.

앞서 전날 이 대표가 언론을 통해 자신을 향한 공격의 배후에 ‘윤핵관’이 있다는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내용은 자세하게 모르겠지만, 당내 세력 간 분쟁이 있다는 것은 국민에게 아주 좋지 않은 인상을 주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지금 여당 입장에서는 야당이 국회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여당이 빨리 내부적인 정비 단행을 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는 데 노력해서 윤석열정부가 정상적인 정책을 이행할 수 있도록 조력하는 기능으로 빨리 전환돼야만 여당으로서 존재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이 대표가 갈등을 유발하는 측면이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대표로 취임해 익숙하지 못한 행동을 보이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것을 서로 감싸고 좋은 방향으로 끌고 갔으면 좋았을 텐데 지금 이렇게까지 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의 급격한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고 대답해 일각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과 관련, “말은 그렇게 할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 이것(지지율 하락세)이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국정 운영이 어렵다는 것을 대통령 스스로 잘 알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이 대표 징계 문제 등 당무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무슨 당 일에 하나하나 개별적으로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