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열흘 뒤 사형인데…美 10대 성폭행·살해범, 집행 연기 요청 이유는

미국 텍사스 헌츠빌 교도소에 수감된 사형수 라미로 곤잘레스(39)의 모습. 인디펜던트 홈페이지 캡처

미국에서 사형 집행을 열흘가량 앞둔 사형수가 장기를 기증하겠다며 형 집행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미국 텍사스 헌츠빌 교도소에 수감된 라미로 곤잘레스(39) 측이 최근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에게 “장기를 기증할 수 있도록 30일간의 유예기간을 부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지난 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디펜던트 등 외신이 전했다.

곤잘레스 측은 이와 별도로 텍사스 사면·가석방 위원회에 신장 기증을 위해 형 집행을 180일간 유예해 달라는 별도의 청원도 제기했다. 이에 대한 사법당국의 결정은 오는 11일 내려질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앞서 곤잘레스는 2001년 텍사스 남서부에서 브리짓 타운젠트(당시 18세·여)를 납치해 성폭행한 뒤 살해해 2006년 사형을 선고받았다. 곤잘레스에 대한 사형 집행은 오는 13일 독극물 주사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었다.

곤잘레스 측의 형 집행 연기 요구를 두고 일각에서는 ‘꼼수’ 논란이 제기됐다. 그러나 곤잘레스 측은 텍사스대학 이식팀의 진단 결과를 근거로 들며 “곤잘레스는 희귀 혈액형으로, 장기 기증을 위한 최적의 후보자다.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곤잘레스의 신장을 제거하기만 하면 되는데, 한 달 안에 수술을 마칠 수 있을 것”이라며 “곤잘레스에게 기회가 주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를 못하게 막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곤잘레스 측은 유대인 목사이자 사형 반대 단체의 설립자인 칸토 마이클 주스만의 편지도 함께 첨부했다. 칸토는 “그는 내게 보낸 편지에서 목숨을 잃기 전에 타인에게 생명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소망했다”며 “이타적인 신장 기증자가 되고자 하는 곤잘레스의 바람은 사형 집행을 막거나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텍사스 사법 당국은 수감자들의 장기 기증을 허용하고 있으나 올해 초 곤잘레스의 같은 요청을 한 차례 거부한 바 있다. 당국은 “곤잘레스를 ‘부적격 기증자’로 간주했다”고 설명했다.

곤잘레스는 교도소를 찾아온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기 기증은) 속죄의 일부”라며 “누군가의 생명을 구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누군가의 죽음은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