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순방에 민간인 동행, 문제 안 돼…文도 BTS 동원”

김건희 여사 ‘지인 동행’ 논란에 해명
“공무수행 지원했다면 ‘특별 수행원’인 것”
“尹, ‘사람 찾기 정말 어렵다’ 하소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김건희 여사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길에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민간인 신분으로 일정을 수행해 ‘비선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필요하면 민간인도 데려갈 수 있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국정수행 과정에 꼭 공직자만 수행하라는 법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무수행 과정에서 공무에 도움이 되고 보조를 하고 지원했다면 그건 일단 특별수행원인 것”이라며 “특별수행원이기 때문에 전용기를 타는 것이 그렇게 큰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그렇게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건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사적으로 따라가고 공적업무를 수행하는 데 도움을 안 주고 그냥 단순히 놀러가고 따라갔다면 문제가 되는 거지만 공적인 일 수행하는 데 보조하고 지원했다면 그 범위 내에서는 공적인 역할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 때 보면 수시로 (민간인을) 동원했다”며 “BTS도 수시로 해외방문할 때마다 동원해서 퍼포먼스도 벌이고 그랬다”고 지적했다.

같은 사안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한 나라의 대통령 부인이 공식 수행원이 아닌 지인을 수행원으로 등록해 대동하며 공무를 봤다는 것은 국가 기강에 관한 문제”라며 “정상회담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온갖 극비가 다뤄지는데 등록이 안 된, 신원조회도 안 한 민간인을 지인이라고 데려갔다. 차라리 부속실을 만드는 게 낫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만다린 오리엔탈 리츠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권 원내대표는 또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검증 실패 논란과 관련해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고 말해 논란이 된 데 대해선 “민주당에서 기용했던 인사와 본질적 차이를 알아 달라는 호소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들 면면을 보면 개인적인 하자, 도덕성의 하자를 떠나 능력과 전문성이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며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과 장하성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도덕성에서 문제가 있는 사람은 사전에 다 잘라 냈고 능력과 전문성 위주로 기용하고 있다”며 “그래서 완벽하지는 못하지만 능력과 전문성 면에 대한 비판은 거의 없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도 완벽한 사람을 찾으려고 노력하는데 정말 찾아보면 찾아볼수록 없다”며 “‘굉장히 고심 중이다. 사람 찾기가 정말 어렵다’면서 그런 말씀을 저한테 하소연했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여권의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선 “민생 문제가 나아지지 않으면, 우리 당내 갈등 상황이 조기 수습되지 않으면 지지율이 단시간 내에 올라가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지율이 높아야 국정운영에 동력이 생기고 자신감이 생긴다. 지지율이 절대적인 건 아니지만 아주 중요한 지표”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지지율에 대해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는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내가 중심을 잡고 가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