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비대위서 “모두발언 않겠다”…당무위 앞두고 숨고르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비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생략했다.

우 위원장은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열며 “저는 오늘 모두발언을 하지 않겠다. 발언 순서를 다음 사람에게 넘기겠다”고 말했다.

비대위가 당대표·최고위원 선거 예비경선에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안을 폐기하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를 신설한 것을 놓고 당내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우 위원장이 침묵한 것이다.

다만 우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선 “비대위에서 수정한 내용은 당무위에서 수정될 수 있다. 항상 윗급 회의에서 여러 문제를 다 검토해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가 결정한 안을 당무위에서 수정해 전당대회 룰 관련 갈등을 봉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우 위원장의 비대위 모두발언 생략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당무위를 앞두고 이미 자신의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추가적인 논란을 만들지 않겠다는 의도라는 분석이 있는가 하면, ‘당무위 일전’을 앞두고 잠시 숨을 고른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