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 김건희 여사 수행한 적 없어”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6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당시 이원모 인사비서관 배우자 A씨가 김건희 여사를 수행했다는 논란에 대해 “김 여사를 단 한 차례도 수행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A씨는) 전체 일정을 기획하고 지원했다”며 “김 여사를 수행하거나 김 여사 일정으로 간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여사 일정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기획에는 참여했지만 많은 분들이 수행을 자꾸 이야기하는데 한 차례도 수행한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인사비서관의 부인으로서 이해충돌 소지가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인사비서관의 부인이라서 간 것이 아니다”며 “오랫동안 해외 체류를 하면서 해외 경험이 풍부하고 영어에 능통하며 국제교류 행사 기획·주관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며 “오랜 인연을 통해 그 의중을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것들을 행사에 반영시킬 수 있는 분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민간인 신분으로 공식행사 일정을 수행한 거에 대해서 “민간인 신분은 맞다”면서도 “다만 민간인이기 때문에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이번 일정에 참여했다. 주치의나 일부 통역도 기타수행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A씨가 이번 나토 일정에서 각종 행사 기획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A씨는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며 “출장에 필수적인 항공편과 숙소를 지원했지만, 수행원 신분인 데다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은 만큼 특혜나 이해충돌의 여지가 없다”고 거듭 해명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