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남국 “박지현, 본인을 이준석·김동연급으로 오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당대표 선거 후보 등록을 강행하겠다고 밝힌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굉장히 많은 역할을 하셨지만, 정치적 위상이나 이런 것들을 마치 이준석 대표나 아니면 김동연 지사 정도의 급으로 생각해서 잘못 오해하고 계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박 전 위원장이) 세상을 너무 본인 중심으로 생각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비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입당 6개월이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박 전 위원장에게 피선거권이 없다고 보고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 불허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저는 피선거권을 부여받아 당헌에 의해 선출된 비대위원장이었고, 그동안 우리 당이 제게 준 피선거권을 박탈한 적이 없다”며 반발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재명 의원의 의중이 반영됐다”며 이 의원 측근으로 알려진 김 의원이 자신을 집중적으로 비판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아무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이 원칙을 얘기하고, 본인 원칙에 맞지 않는 특혜를 달라고 했기 때문에 청년정치에 맞지 않다고 비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비대위원장이 됐던 순간 피선거권을 획득했다는 박 전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서는 “비대위원장은 비상시국에 외부 인사를 영입해서 한 것이고, 그 당시에 당원 투표를 했던 것은 민주적 인정을 받기 위한 인준절차에 불과했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박 전 위원장) 본인이 당원권이 없다고, 피선거권이 없다고 당무위원회에서 예외적으로 승인을 해달라고 했었다. 승인할 수 있는 사유가 없다고 하니까 피선거권이 있다며 또 다른 주장을 한다”며 “본인 이야기로도 충돌되고 모순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