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올해 1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부산시가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도심 내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올해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는 내용의 ‘부산광역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시작되는 오는 12월 1일부터 배출가스 5등급 자동차 운행을 제한한다. 운행 제한 시간은 토·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6시부터 저녁 9시까지다.

이를 어기면 하루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다만 긴급차량이나 장애인 표지부착 차량 등은 운행 제한에서 제외한다. 또 영업용 차량과 저공해 조치 신청 차량, 저감장치 미개발·장착 불가 차량은 운행 제한 시기를 1년간 유예해 주기로 했다.

시는 노후 경유 차량 1만대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2670대)을 지원하고, 전기자동차(1만203대)와 수소자동차(550대) 보급에도 나선다.

한편 부산에서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5등급 차량은 지난달 기준 5만5000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