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 소리에도 14시간 비행…도착해보니 동체에 구멍이

승무원들, 바퀴에 구멍난 줄 알고 일단 비행
다행히 목적지까지 큰 사고 없이 도착해

여객기 동체에 구멍이 뚫린 모습. 트위터 캡처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출발해 호주 브리즈번으로 향하던 에미레이트항공 소속 여객기가 동체에 구멍이 난 상태로 14시간을 날아와 목적지에 착륙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 에미레이트항공의 에어버스 380-800 여객기가 두바이에서 브리즈번으로 향하기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했다.

그러나 이륙 후 약 45분이 지난 시점에 승무원과 승객들은 무언가 터지는 굉음을 들었다. 당시 승객의 증언에 따르면 “쾅!” 하는 큰 소리가 났고 바닥에서도 진동이 느껴진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음이 나자 승무원들은 기내식 서비스를 중단하고 날개와 엔진을 점검했지만 별다른 신호를 감지하지 못했다. 조종사들은 여객기가 이착륙할 때 사용하는 바퀴에 구멍이 난 것으로 판단하고 정상 비행을 선택했다. 그러고는 도착지인 호주 브리즈번공항에 ‘긴급 서비스’를 미리 요청했다.

그렇게 14시간의 비행을 마친 후 공항에 도착해보니 구멍은 바퀴뿐 아니라 동체에도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륙 후 바퀴를 내부로 집어넣어 기어를 고정하는 볼트 일부도 풀려 있었다.

에미레이트항공 대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객기의 타이어 22개 중 하나가 비행 중 파열되면서 기술적 결함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항공기 외부 패널이 일부 손상됐다. 그러나 프레임이나 항공기 구조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여객기는 무사히 착륙했고 부상을 입거나 대피한 승객은 없었다”며 “승객과 승무원의 안전은 항상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다.

해당 여객기는 예정했던 비행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브리즈번공항에서 정비를 받은 뒤 지난 3일 저녁 아랍에미리트로 돌아왔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