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 필요할 때 이용해 먹고 토사구팽”

“법으로 디지털 성범죄 근절하기 위해 정치 시작”
“초심 되새기며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겠다” 역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필요할 땐 온갖 감언이설로 회유해서 이용해먹고, 자신들의 기득권에 도전하려고 하니 언제 그랬냐는 듯 토사구팽하고 있다”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초심을 되새기며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입당 6개월을 채우지 못해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라 피선거권이 없다는 지도부 결정에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그는 “저는 ‘n번방’ 취재를 시작으로, 2년이 넘는 기간 동안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활동을 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정치가 아니면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고 판단해 정치권에 들어왔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성범죄를 막으려면 입법부는 제대로 된 법을 만들고, 행정부는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만들고, 사법부는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며 “하지만 모든 것이 뒤틀렸다. 성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자고 저를 영입했던 민주당은 지금 저를 계륵 취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반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의원은 팬덤의 비호 아래 윤리심판원의 징계를 받고도 사과 한마디 없다”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성상납 의혹으로 징계당할 처지에 놓여 있다. 이런 정당들이 대표하고 있는 입법부가 성범죄를 해결하길 바랐던 건 제 욕심이었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솔직히 요즘 저도 많이 힘들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내가 왜 이러고 있나?’ 생각하며 한숨을 쉰다”며 “SNS에 올라온 친구 생일파티 사진을 보면 못 가서 미안한 마음이 들고, 친구의 여행 사진을 보면 부럽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불과 6개월 전, 저는 친구들과 어울리며 가끔은 여행도 다니는, 그런 평범한 20대 여성이었다”며 “너무 힘들어 그냥 다 포기하고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전 위원장은 “어젯밤 손정우 기사를 보며 다시 한번 초심을 되새겼다”며 처음 정치를 하겠다고 결심한 이유가 법으로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해서였는데 제대로 시작도 못 해 보고 여기서 포기할 순 없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저를 쓰고 버리는 것은 상관없다”며 “민주당은 지금 박지현은 물론, 저에게 만들자고 약속했던 성폭력이 없는 세상까지도 토사구팽하려고 한다. 이것은 제가 막겠다”고 썼다.

그러면서 “그 어떤 형태의 차별도 없는 세상을 만들자는 약속도, 토사구팽의 길에 들어섰다. 이 소중한 약속들이 휴지조각처럼 버려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성범죄가 사라지고 피해자가 아프지 않은 그 날까지, 저는 끝까지 정치하겠다”며 글을 맺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