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카고 총기난사범, 여장한 채 현장 빠져나가…“장기간 계획”

“얼굴의 문신을 가려 신분을 위장하려는 의도”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교외의 하이랜드파크에서 발생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총기 난사 용의자 로버트 E. 크리모 3세가 범행 후 여장을 한 채 현장에서 빠져나가는 모습. 레이크 카운티 '주요범죄 태스크포스(TF)'가 5일 제공한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AP연합뉴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의 미국 독립기념일 축제 퍼레이드에서 소총을 70발 난사해 7명을 살해하고 35명을 다치게 한 로버트 크리모 3세(21)가 여장을 한 채 현장을 유유히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범행을 장기간 치밀하게 계획한 정황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레이크 카운티의 ‘주요범죄 태스크포스(TF)팀’은 5일 기자회견에서 피의자인 크리모의 총기난사에 대해 “공격을 몇 주 전에 미리 계획했다”고 밝혔다. 수사 당국은 총기난사범에게 ‘1급 살인’ 7건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수사가 계속되면 혐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크리모는 사건 당일 범행을 위해 화재 탈출용 비상 사다리를 타고 현장의 건물 옥상으로 올라갔다. 그는 이곳에서 퍼레이드를 구경하고 있는 시민들을 향해 70발을 난사했다. 이 공격으로 현재까지 7명이 사망했고 35명 이상이 다쳤다.

크리모는 현장 근처의 모친 집에서 차를 빌려 도주했으나 범행 약 8시간 뒤, 제보를 받고 추격해온 경찰에 검거됐다. 그가 사용한 총기 ‘AR-15 유사 소총’은 합법적으로 구매한 것으로 이 총기 말고도 4정을 더 구매한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총기난사 발생한 하이랜드파크 시내에서 5일(현지시간) 연방수사국(FBI) 수사관들이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시 크리모는 여장을 한 상태였다. 범행 후 아비규환인 군중에 뒤섞여 현장을 이탈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또한 얼굴의 문신을 가려 신분을 위장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그의 눈썹 한쪽 위에는 ‘깨어난다(Awake)’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다.

경찰은 크리모가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진 인종, 종교 등 어떤 동기로 범행을 저질렀는지 정보가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크리모는 과거 타인 위협 행동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에는 가족·친지 등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크리모의 집으로 출동한 사례가 2차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교외의 하이랜드파크에서 5일(현지시간) 지역 주민들이 퍼레이드가 진행된 거리를 따라 꽃을 놓으며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차례는 크리모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서였고, 그 1주일 뒤에는 크리모가 가족을 전원 살해하려 한다는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2번째 출동에서 경찰은 크리모가 자택에 소지하던 크고 작은 흉기 16자루를 현장에서 수거했지만, 크리모를 체포하지는 않았다.

크리모는 이번 범행을 암시하는 폭력적인 인터넷 게시물을 다수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8개월 전 올린 유튜브 동영상은 총격범이 사람들을 사살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동영상 속 목소리는 “내가 해야만 한다. 운명이다. 모든 것이 나를 이쪽으로 이끌었다. 나를 멈출 수는 없다. 심지어 나조차도”라고 말한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일리노이주 검찰은 크리모에게 먼저 1급 살인 혐의 7건을 적용했다면서 “피해자 한 명마다 혐의 수십 개가 추가로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모는 6일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 법원으로부터 피의사실 등을 통보받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