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염 다음 폭우… 7일부터 경기·강원 북부 최대 150㎜

서울 서초구 잠수교가 지난달 30일 한강 범람으로 잠겨 통제되고 있다. 권현구 기자

폭염 다음에 폭우가 찾아온다. 오는 7일부터 이틀간 전국에 소나기가 예고됐다. 경기‧강원 북부에서 이틀간 최대 1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은 더위를 이겨내야 한다. 기상청은 6일 오전 11시 통보문에서 “수도권에 폭염특보가 발효돼 있다.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서울과 경기내륙 일부 지역에서 35도 안팎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며 “무더위가 당분간 지속되고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오후부터 밤사이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릴 것”이라며 “중부내륙에선 7일 새벽까지 소나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7일 새벽까지 중부내륙의 강수량은 5~40㎜, 많은 곳에선 60㎜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소나기가 더위를 완전히 식히지 못한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5.1~29.4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전 11시를 기해 경남 남해‧거재, 전남 흑산도‧홍도‧거문도‧초도에 폭염주의보, 경남 사천‧함양‧김해에서 폭염경보를 발효했다.

소나기는 7일 중부지방, 전라도, 경북 북부 내륙. 제주도, 8일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7~8일 예상 강수량을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서 30~100㎜,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내륙‧산지에서 150㎜ 이상으로 전망했다.

같은 기간 충청도, 남부지방, 제주도 산지, 서해5도에서 1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동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울릉도‧독도에서 5~3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