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각 핵심장관 두 명 사임에 또 생사기로 놓인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파티게이트’로 불명예 퇴진 직전까지 갔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한 달 만에 또 다시 생사기로의 위기를 맞았다. 이번에는 핵심 장관 두 명이 성 비위와 거짓말 논란을 이유로 한꺼번에 사퇴하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더타임스 등은 5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과거 성 비위를 저지른 크리스토퍼 핀처 보수당 하원의원을 원내부총무로 임명한 일에 대해 “잘못된 일”이라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핀처 의원은 지난달 30일 술에 취해 남성 두 명을 더듬은 혐의로 원내부총무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앞서 2019년 외무부 부장관 시절에도 성 비위를 저지른 전력이 있음에도 존슨 총리는 이를 알면서 지난 2월 원내부총무로 임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총리실은 지난 1일 존슨 총리가 핀처 의원의 과거 전력을 몰랐다고 했다가 4일엔 의혹을 알고 있었지만 이미 해결됐거나 정식으로 문제 제기가 되지 않은 사안이었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자 사이먼 맥도널드 전 외무부 차관이 존슨 총리가 직접 핀처 의원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으면서 계속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궁지에 몰린 존슨 총리는 “당시 핀처 의원의 성 비위 혐의를 보고 받았지만 이를 기억하지 못했다”고 또다시 입장을 변경했으며, 잠시 뒤 결국 “그 사안을 알고 있었으며 2019년에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나쁜 실수였다”고 시인했다.

이 같은 발표가 나오자마자 리시 수낙 재무부장관과 사지드 자비드 보건부장관이 동시에 사표를 던졌다. 자비드 장관은 총리를 신뢰할 수 없으며 그의 밑에서 양심을 지킬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처럼 존슨 총리가 위기를 자초하자 제1야당인 노동당에서는 총리 신임 투표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는 분위기다. 파티게이트 당시 신임투표를 통해 존슨 총리가 의회의 신임을 받았지만, ‘신임투표 후 1년 유예기간’ 규정을 변경해 다시 신임 여부를 묻자는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한 보수당 의원의 말을 인용, “존슨 총리는 끝났다. 여름까지 버틴다면 놀라운 일”이라고 전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