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세대 재학생들 "청소경비노동자 투쟁 지지”

연세대학교 학생들과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가 청소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책임질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학생들과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가 청소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책임질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학생들과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가 청소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책임질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청소경비노동자 투쟁에 연대하는 연세대 학생들이 6일 서울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가 청소경비노동자의 노동권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세대 청소경비노동자 투쟁 관련 재학생 기자회견이 6일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백양관 앞에서 열린 가운데 청소경비노동자들이 재학생에게 투쟁이 적힌 옷을 입혀주고 있다.

연세대학교 학생들과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가 청소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책임질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세대 비정규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연세대학교 청소경비노동자들의 투쟁이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며 "휴식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산업재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샤워실 등을 설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임금 인상과 샤워실 설치 등을 학교 측에 요구하며 교내에서 시위 중인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청소·경비노동자들의 현수막이 6일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 걸려 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